새로운 MIT 연구는 자동화가 소득 불평등에 책임이 있음을 나타냅니다.

Advertisements

새로 발표된 논문은 셀프 체크아웃 기계, 콜 센터 시스템, 조립 라인 기술 또는 기타 장치 등 단순히 근로자를 기술로 대체함으로써 자동화가 미국의 소득 불평등에 기여한 정도를 정량화합니다.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1980년 이후 임금 격차 증가의 대부분은 교육 수준이 낮은 근로자를 자동화로 대체했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슈퍼마켓과 약국에서 셀프 계산대를 사용할 때 계산원이 예전처럼 효율적으로 구매한 물건을 포장할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대형 소매 체인에 대한 자동화의 주요 이점은 포장 비용을 줄이는 것입니다.

MIT 경제학자 Daron Acemoglu는 “셀프 체크아웃 키오스크를 도입해도 생산성이 크게 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직원의 임금 손실 측면에서 그는 “특히 저숙련 서비스 근로자에게 상당히 큰 분배 효과가 있을 것입니다. 생산성을 높이는 장치라기보다 인력을 이동시키는 장치입니다.”

Acemoglu가 공동 저술한 새로 발표된 연구는 셀프 체크아웃 기계, 콜센터 시스템, 조립 라인 기술 또는 기타 장치 등 단순히 근로자를 기술로 대체함으로써 자동화가 미국의 소득 불평등에 기여한 정도를 정량화합니다. . 지난 40년 동안 교육을 많이 받은 근로자와 덜 받은 근로자 사이의 소득 격차가 크게 벌어졌습니다. 이 연구는 자동화가 그 증가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 단일 변수는 1980년부터 2016년까지 집단 불평등 사이의 변화 또는 변동의 50~70%를 설명합니다.”라고 Acemoglu는 말합니다.

이 논문은 최근 저널에 게재되었습니다. 계량 경제학. 저자는 연구소 교수인 Acemoglu입니다.[{” attribute=””>MIT, and Pascual Restrepo Ph.D. ’16, an assistant professor of economics at Boston University.

So much “so-so automation”

Since 1980 in the U.S., inflation-adjusted incomes of those with college and postgraduate degrees have risen substantially, while inflation-adjusted earnings of men without high school degrees has dropped by 15 percent.

How much of this change is due to automation? Growing income inequality could also stem from, among other things, the declining prevalence of labor unions, market concentration begetting a lack of competition for labor, or other types of technological change.

To conduct the study, Acemoglu and Restrepo used U.S. Bureau of Economic Analysis statistics on the extent to which human labor was used in 49 industries from 1987 to 2016, as well as data on machinery and software adopted in that time. The scholars also used data they had previously compiled about the adoption of robots in the U.S. from 1993 to 2014. In previous studies, Acemoglu and Restrepo have found that robots have by themselves replaced a substantial number of workers in the U.S., helped some firms dominate their industries, and contributed to inequality.

At the same time, the scholars used U.S. Census Bureau metrics, including its American Community Survey data, to track worker outcomes during this time for roughly 500 demographic subgroups, broken out by gender, education, age, race and ethnicity, and immigration status, while looking at employment, inflation-adjusted hourly wages, and more, from 1980 to 2016. By examining the links between changes in business practices alongside changes in labor market outcomes, the study can estimate what impact automation has had on workers.

Ultimately, Acemoglu and Restrepo conclude that the effects have been profound. Since 1980, for instance, they estimate that automation has reduced the wages of men without a high school degree by 8.8 percent and women without a high school degree by 2.3 percent, adjusted for inflation.

Advertisements

A central conceptual point, Acemoglu says, is that automation should be regarded differently from other forms of innovation, with its own distinct effects in workplaces, and not just lumped in as part of a broader trend toward the implementation of technology in everyday life generally.

Consider again those self-checkout kiosks. Acemoglu calls these types of tools “so-so technology,” or “so-so automation,” because of the tradeoffs they contain: Such innovations are good for the corporate bottom line, bad for service-industry employees, and not hugely important in terms of overall productivity gains, the real marker of an innovation that may improve our overall quality of life.

“Technological change that creates or increases industry productivity, or productivity of one type of labor, creates [those] 생산성은 크게 향상되지만 분배 효과는 크지 않습니다.”라고 Acemoglu는 말합니다. “대조적으로 자동화는 매우 큰 분배 효과를 생성하고 생산성 효과는 크지 않을 수 있습니다.”

큰 그림에 대한 새로운 관점

그 결과는 자동화와 직업에 관한 문헌에서 뚜렷한 위치를 차지합니다. 기술에 대한 일부 대중적인 설명은 미래에 일자리가 거의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또는 많은 학자들이 기술이 고학력 근로자에게 불균형적으로 혜택을 주지만 첨단 도구와 노동 사이에 상당한 상호보완성을 제공한다는 좀 더 미묘한 그림을 발전시켰습니다.

현재 연구는 적어도 이 후자의 그림과 정도가 다르며, 자동화가 근로자의 소득력을 감소시키고 잠재적으로 정책 솔루션(근로자를 위한 더 많은 교섭력, 더 적은 시장 집중)이 해로운 영향을 완화할 수 있는 정도를 감소시킬 수 있다는 보다 뚜렷한 전망을 제시합니다. 자동화가 임금에 미치는 영향.

“이들은 다른 사람들이 생각한 것보다 자동화에 훨씬 더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논란의 여지가 있는 발견이며, 다른 자동화에 대한 설명력도 적습니다. [factors]”라고 Acemoglu는 말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소득 불평등의 동인을 식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이 연구가 “다른 비기술적 이론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습니다. 더욱이 자동화의 속도는 종종 노동의 협상력을 포함한 다양한 제도적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습니다.”

노동 경제학자들은 이 연구가 자동화, 노동, 불평등에 관한 문헌에 추가된 중요한 자료이며 이러한 문제에 대한 향후 논의에서 고려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논문에서 Acemoglu와 Restrepo는 향후 연구를 위한 여러 방향을 식별합니다. 여기에는 자동화 증가에 대한 기업과 노동계의 시간 경과에 따른 반응 조사가 포함됩니다. 일자리를 창출하는 기술의 양적 효과; 자동화를 신속하게 채택한 기업과 그렇지 않은 기업 간의 업계 경쟁.

참조: Daron Acemoglu 및 Pascual Restrepo의 “Tasks, Automation, and the Rise in US Wage Inequality”, 2022년 10월 14일, 계량 경제학.
DOI: 10.3982/ECTA19815

이 연구는 Google, Hewlett Foundation, Microsoft, National Science Foundation, Schmidt Sciences, Sloan Foundation 및 Smith Richardson Foundation에서 자금을 지원했습니다.

Advertisements

Comments

comments

Exit mobile version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