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흑인 산모 사망률에 관한 다큐멘터리 ‘여진’ 제작

Advertisements

“검은 자궁이 중요하기 때문에 검은 생명이 중요합니다!” Shawnee Benton Gibson은 2020년 워싱턴 DC에서 열린 National Action Network 집회에서 무대에서 구호를 외쳤습니다.

2019년 10월, 그녀의 딸 Shamony Gibson이 출산 2주 만에 사망했습니다. 30세의 나이로 그녀의 죽음은 국가 위기의 또 다른 암울한 상징인 흑인 산모 사망률의 전염병이었습니다. 미국은 출산하기에 가장 위험한 산업화된 국가로, 흑인 여성이 백인 여성보다 3배 더 많이 사망합니다.

Shamony가 사망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의 어머니는 파트너인 Omari Maynard와 함께 “여진”이라고 부르는 그녀의 삶을 축하하는 행사를 열었습니다. 이에 앞서 해당 사건과 같은 제목의 다큐멘터리 감독인 폴라 아이젤트와 토냐 루이스 리가 그들에게 연락을 취했다.

Lee는 이번 달 인터뷰에서 Eiselt와 함께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들을 몰랐지만 그들은 우리가 와서 촬영할 수 있도록 열려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것은 정말로 시작되었고 지금처럼 영화를 질리게했습니다.”

얼마 후, 감독들은 Bruce McIntyre를 만났습니다. 그는 기자회견을 열어 산모 사망률에 대한 경보를 울리고 2020년 4월에 산후조리로 사망한 파트너 앰버 로즈 아이작(26)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요구했습니다.

Shamony와 Amber 앵커 “여진”은 흑인과 갈색 여성 사이의 미국의 심오한 모성 사망률을 조사할 뿐만 아니라 신선한 슬픔과 씨름하고 해결책을 위해 싸우는 여성의 사랑하는 사람들을 따라갑니다. 감독들은 수많은 실을 한데 모아 미국 의료 시스템을 탐구합니다. 흑인과 갈색 커뮤니티의 격차와 수세기 동안 조직적인 인종 차별주의의 결과로 그들에게 닥친 심각한 무시를 조명합니다.

브루클린의 여성 구조대원에 관한 2018년 다큐멘터리 “93Queen”을 감독한 Eiselt는 “역사가 전부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여진”은 “괴물”과 Netflix 시리즈 “그녀의 남편 스파이크 리”의 “She’s Gotta Have It”과 같은 영화를 제작한 Lee의 감독 데뷔작입니다.

Eiselt는 “이 위기가 갑자기 생겨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우리가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지 보여주는 것이 정말 중요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흑인 여성이 평가절하되고 비인간화되었던 1619년부터 시작된 역사적 연속체에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 있습니다.”

Hulu에서 스트리밍되는 이 영화는 1970년대 이후 제왕절개 출산의 폭발적인 증가와 같은 충격적인 사실들을 나열하고 있습니다. 종종 병원에 더 많은 이윤을 남기는 이 절차는 질식 분만보다 산모 사망이 훨씬 더 많습니다.

어려운 소재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비극에 휩싸이지 않는다. 대신, 낙관주의와 희망에 의해 뒷받침됩니다. 변화를 위한 가족의 투쟁과 국회 의사당에서의 노력, 특히 미국 역사상 모성 건강에 대한 가장 큰 투자가 될 2021년 Black Maternal Health Momnibus Act의 노력입니다.

함께 작업한 적이 없는 아이젤트와 리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영화 제작에 대해 배우고 자신에 대해 배운 내용을 소개합니다.

이 다큐멘터리가 코로나가 한창일 때 촬영되었다는 사실을 깨닫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습니다. 어느 시점에서 교사인 오마리는 갓난 아기를 돌보는 동안 노트북을 통해 학생과 이야기합니다.

“맙소사, 우리가 이걸 어떻게 하지?” Lee는 전염병 초기에 Eiselt에게 말한 것을 기억했습니다. Lee는 “우리는 적응해야 했고 민첩하고 유연해야 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Omari, Shawnee 및 Bruce에게 iPhone을 제공하여 집에서 자신을 촬영하고 “계속 진행”하도록 하는 등 방향 전환 방법을 찾았습니다.

뉴욕과 오클라호마 털사 병원에서의 촬영 계획도 복잡했다. (오클라호마의 모성 사망률은 미국의 두 배이며, 그 중 흑인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매우 높습니다.)

Lee는 “아마도 결국 일이 잘 풀렸을 것입니다. “우리는 거리에 더 많이 있었고 아주 작은 싹을 가졌습니다.”

Advertisements

영화 초반에 브루스와 오마리는 깊은 유대감을 형성합니다. 그 쌍은 계속해서 파트너가 비슷한 방식으로 사망한 다른 흑인 남성들과 함께 모여 서로에게서 위안과 동정을 찾았습니다.

“사람들은 우리가 이 영화에서 아버지를 따라갔다는 사실에 종종 충격을 받습니다.”라고 Lee가 말했습니다. “파트너를 매우 사랑하고, 파트너, 지역 사회, 가족에 대한 사랑으로 움직이는 아이들을 키우는 남성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우리에게도 정말 특별했습니다. 우리가 처음 이 영화를 찍을 때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흑인 산모 사망률은 여성만의 문제가 아니라 가족의 문제다. 커뮤니티 문제입니다. 모두의 문제다.”

Lee와 Eiselt가 2019년 회의에서 만나기 전 — “나는 임신 중이었고, 아마 미쳤을 것 같았습니다.”라고 Eiselt는 농담을 했습니다. 그들은 낯선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공통된 비전과 열정과 긴급성은 그들이 한 팀이 되도록 박차를 가했습니다.

“누군가와 뛰어들려면 그 열정이 필요하지, 알지? 우리는 단지 ‘우리는 이것을 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Eiselt가 말했습니다. “우리는 정말 많은 시간을 이야기하며 보냈습니다. 나는 내 인생에서 누구보다 토니에게 말을 더 많이 할 것입니다.”

Lee는 “우리는 처음부터 현실적이고 깊었습니다.

Eiselt는 그들 사이의 어려운 순간에 대해 Lee가 밀어붙일 때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흑인 여성입니다. 나는 아니다.”

그녀는 이 대화를 통해 아이젤트가 “우리가 하고 있는 모든 일에 대해 매우 깊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조지 플로이드 시위 기간 동안 촬영했기 때문입니다. Eiselt는 “우리는 수많은 거대한 세계 사건을 겪었습니다. “우리는 세상의 상황 때문에 많이 성장했습니다.”

“우리는 그것에 갈 것입니다. 그러나 정신을 어떻게 더 좋게 만들 것입니까?” 리는 덧붙였다. “언제나 이야기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이 다큐의 친밀한 성격은 시청자들을 가족의 신선한 고통으로 끌어들이고 있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설레게 한다. 영화 제작자에게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은 때때로 힘든 일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Eiselt는 프로젝트의 일부를 위해 임신했고 그 다음에는 산후조리를 했습니다. 어느 시점에서 그녀는 9개월 동안 오마리를 인터뷰하고 있었습니다. “그것을 구획화하기 위해 나는 반드시 최선이 아닌 방식으로 나 자신을 거의 마비시켜야 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 그곳에 가기 시작하면 돌아오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이러한 균형은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자에게 드문 일이 아니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영화학교에서 심리학을 공부해야 할 것 같아요.”

그러나 Eiselt는 Shawnee, Omari 및 Bruce가 “고통을 권력으로 바꾸는” 것을 지켜보며 감독들에게 힘을 실어주었다고 말했습니다.

리는 “쇼니가 앞으로 돌진한다면 바닥에서 눈물을 흘릴 수 없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s

Comments

comments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