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2021년에는 DC에서 다른 어떤 대도시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재택근무를 했습니다.

Advertisements

작년에 워싱턴 DC에서 주로 재택근무를 하는 사람들의 비율은 모든 대규모 16세 이상 근로자의 거의 절반이 원격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이는 팬데믹 이전보다 약 7배 증가한 수치입니다.

목요일 발표된 인구 조사국 데이터에 따르면, 그 숫자는 모든 곳에서 증가했으며 작년에 미국 전역의 거의 18%의 사람들이 재택 근무를 했으며 이는 전염병 직전의 비율의 3배입니다. 그러나 많은 대규모 도시 및 교외 관할 구역에서는 미국인의 일하는 방식이 크게 바뀌고 많은 기업이 직원을 사무실로 복귀시키도록 구애하거나 강요하거나 위협하면서 이 비율이 훨씬 높아졌습니다.

2017년에서 2019년 사이에 약 6~7%였던 데 비해 2021년에는 직원의 48.3%가 원격으로 근무했습니다. 상위 50개 도시 목록에서 2위는 시애틀(46.8%), 샌프란시스코(45.6%), 오스틴(38.8%)과 애틀랜타(38.7%).

인구 100만 명이 넘는 대도시 중 워싱턴 DC는 원격 근무에서 33.1%로 샌프란시스코와 산호세 대도시 지역(각각 35.1%, 34.8%)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이 데이터는 350만 가구가 작성한 설문지를 기반으로 연간 추정치를 제공하는 2021년 미국 커뮤니티 설문조사(American Community Survey)에서 가져왔습니다. 지난 해는 ACS가 시작된 2005년 이래로 기록된 재택 근무자의 수와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재택 근무에 대한 상위 5개 큰 카운티 중 3개 카운티는 워싱턴 메트로 지역에 있었으며 지구가 상위 슬롯에 있었고 Fairfax 및 Montgomery 카운티는 각각 37.2%와 37.1%로 4위와 5위를 차지했습니다.

상위 순위의 모든 도시, 카운티 및 대도시 지역은 전염병 이전에 재택 근무하는 사람들의 비율이 약 5%에서 10% 사이였을 때와 비교하여 급격한 증가를 보였습니다.

원격 근무 혁명은 이미 미국을 재편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에서 2021년 사이에 재택근무를 하는 사람의 수는 5.7%(약 900만 명)에서 17.9%(2,760만 명)로 3배 증가했습니다. 재택 근무자의 비율이 가장 높은 주는 워싱턴(24.2%), 메릴랜드(24.0%), 콜로라도(23.7%), 매사추세츠(23.7%) 순입니다.

브루킹스 연구소(Brookings Institution)의 인구 통계학자인 William Frey가 Washington Post에서 수행한 분석에 따르면 재택 근무자의 비율은 대졸 근로자의 비율과 강한 상관 관계가 있습니다. 새로운 인구 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지역구의 25세 이상 인구 중 63%가 학사 학위 이상을 보유하고 있어 68.3%로 시애틀 다음으로 교육 수준이 높은 도시입니다.

이 숫자는 최근 몇 년 동안 교육구의 대학 교육을 받은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했음을 반영합니다. 2016년에는 56.8%로 2006년 45.9%, 1990년 33.3%에서 증가했습니다. (전국적으로 25세 이상 인구의 35%가 학사 학위 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9년 33.1%에서 증가했습니다.) 미국에서 교육을 받은 도시는 샌프란시스코, 오스틴, 애틀랜타로, 원격 근무 도시가 가장 높습니다.

프레이는 “이는 대체로 기술 산업에 묶여 있는 젊고 교육을 잘 받았으며 컴퓨터에 정통한 성인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dvertisements

대학 학위를 가진 사람들의 비율은 백인의 93%가 대학 졸업생인 지역구의 인종에 따라 크게 다릅니다. 각기). 흑인 거주자의 비율은 33.7%로 떨어졌습니다(미국 50대 도시 중 7위). 히스패닉계에서는 57.4%(대도시 중 1위)입니다. 아시아인은 79.9%(애틀랜타에 이어 2위)입니다.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지역구 흑인의 4분의 1 이상인 27.7%가 빈곤선 아래에 살고 있는 반면 백인은 5.1%, 히스패닉은 10.5%, 아시아인은 16.1%가 빈곤선 이하에 살고 있습니다. 도시의 전체 비율은 16.5%로, 전염병 직전보다 4~5% 포인트 높지만 약 17~20% 범위였던 2000년대와 2010년대 대부분보다는 약간 낮습니다. (전국적으로 백인 9.5%, 흑인 21.8%, 히스패닉 17.5%, 아시아인 10.2%입니다.)

팬데믹의 비정상적인 상황은 상당한 연방 투자로 상쇄된 어려움을 야기했습니다. DC Fiscal Policy Institute의 전무 이사인 Erica Williams는 도시의 저소득층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염병 제한과 질병으로 인해 사람들이 소득을 잃었지만, 아동 세금 공제와 같은 연방 지원 프로그램은 “완전히 차이를 만들었습니다. 막대한 투자가 없었다면 상황이 훨씬, 훨씬 더 나빴을 것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그리고 크레딧이 교육구의 아동 빈곤을 절반으로 줄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주 예산 및 정책 우선 순위 센터(Center on Budget and Policy Priorities)의 보고서에 따르면 “주로 아동 세액 공제 덕분에 아동 빈곤은 2021년에 급격히 감소했으며 전국적으로 5.2%라는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그 크레딧은 올해 종료되었습니다.

이 지역의 흑인 가구 소득 중위수는 $52,812로 시 전체의 $90,088보다 훨씬 낮습니다. 지역 백인의 경우 $145,975입니다. 윌리엄스는 2022년 1분기에 이 지역의 흑인 거주자 실업률이 1년 전과 비교해 약간 증가했으며, 이는 백인 노동자의 7배 이상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이 회복의 순간에도 분명히 일을 하는 데 많은 장벽이 있습니다. 흑인들이 다른 지역에서는 직면하지 않는 지역구에서 직면합니다.”

예를 들어, 도시에는 “지역의 많은 흑인 노동자들이 접근할 수 없거나 받지 못한 특정 기술과 교육을 필요로 하는 고임금 직업이 많이 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광역 워싱턴 수도권에서 흑인 빈곤율은 13.2%이며, 수도권 흑인의 중위소득은 81,696달러로 전국 광역시 중 2위입니다.

Williams는 도시에서 일하는 많은 사람들이 도시 외부에 거주하며 그곳에서 일하는 비거주자가 도시에 거주하고 일하는 사람들보다 평균적으로 더 높은 수입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상사는 근로자의 날까지 근로자를 원합니다. 그들은 싸우지 않고는 들어가지 않는다

새로운 데이터는 또한 지난 몇 년 동안 1970년대 이후 가장 작은 증가를 반영한 ​​미국의 외국 태생 인구의 감소를 반영했습니다. 2011년에서 2017년 사이에 이 나라는 연간 400,000~140만 명의 외국 태생 거주자를 얻었지만 2018년에서 2021년 사이에는 증가율이 연간 약 200,000명 이하로 감소했습니다. 프레이가 말했다.

그는 “인구 증가율이 거의 0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뭔가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것은 계속될 것이고, 이것은 단지 전염병 문제가 아닙니다.”

Advertisements

Comments

comments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Back to top button